지상파 드라마 방송시간 단축 시도

광고시장의 위축과 플랫폼 다변화에 따른 시청률 저조 등의 다양한 이유
드라마 편성의 탄력적 운영과 편성 횟수의 변경이 필요

KBS, MBC, SBS가 드라마 방송 시간 줄이기에 뜻을 같이하겠다고 밝혔다. 방송시간은 60분으로 하고 하루라도 빨리 시행하자는 의견이다.
그동안 지상파는 방송시간을 늘리는 일변도 정책을 펼쳐왔다. 70분 이상 방송하던 시절에서 광고시장의 위축과 플랫폼 다변화에 따른 시청률 저조 등의 다양한 이유로 2013년 평일 밤 10시대 드라마를 회당 67분으로 줄이자는데 합의 한 후 5년 만의 일이다. 이제 67분도 벅차니 바로 광고를 제외하고 60분으로 하자는 것이다. 그도 모자라 점진적으로 55분을 목표로 하자는 의견도 제시된 상태다.
실제로 지상파 3사는 최근 평일 밤 10시, 60분 방송을 공공연히 하고 있다.
이에 대해 가장 큰 목적은 “제작비 절감”에 있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말이다. 물론 주당 52시간 근로제 시행을 앞두고 근로기준법을 고려한 자구책이라고 하지만 외주제작 형태가 훨씬 많은 우리나라 드라마 제작환경으로 보면 제작비 절감에 더 무게가 간다. 그동안 드라마가 활황이던 때에는 조용하다가 갑자기 “외국은 드라마가
회당 40~50분인데 한국만 유독 길어 점진적으로 줄여나갈 필요가 있다”는 방송관계자들의 얘기는 설득력이 부족하다. 다른 방법으로 이를 해소할 수 있는 노력이 없을까? 또 다른 방송사 관계자는 “과도한 경쟁을 막기 위해서는 드라마 편성의 탄력적 운영과 편성 횟수의 변경이 필요하다”고 지적하였다.
한편 종편과 CATV는 시간을 늘리고 있는 추세다. 첫 방부터 90분 편성으로 공격적으로 시청자 확보에 나서는가 하면 드라마 별로 고무줄 편성 작전을 구사하는 등 지상파를 끊임없이 위협하고 있다.
아무리 지상파가 합의를 해도 종편과 CATV가 드라마 편성기간을 더 늘리면 상황은 어떻게 변할지 모른다. 지금까지 그랬듯이 광고 시장의 흐름을 아무도 종잡을 수 없기 때문이다.